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News


산림청 “산불 예방 범부처 힘 모을 것…AI 감시 확대 추진”

임승택 2024-01-31 조회수 202


 

정부가 산불예방 범부처 협력 체계를 가동, 영농부산물 파쇄 확대 등으로 산불 발생원인을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또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산불감시체계를 전국 20곳으로 확대하고 산불 신고·접수 체계 개편을 통해 초동 대응을 강화해 나간다.

 

산림청은 기후변화로 동시 다발화하고 대형화하는 산불의 신속한 대응태세 구축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4년 산불방지대책29일 발표했다.

 

올해 산불방지대책은 산불 주요 원인별 예방대책 강화 첨단과학기반 산불 감시·예측 체계 구축 철저한 산불대비 태세 확립 초동진화체계 마련에 중점을 뒀다.

 

우선 산불의 주요 원인인 소각으로 발생하는 산불 차단을 위해 산림청·농촌진흥청·지자체 등 협업으로 찾아가는 영농부산물 파쇄를 확대하고 산림연접지 화목보일러 재처리 시설 일제 점검해 산불 위험요인을 제거한다.

 

산불 위험이 높은 지역은 입산을 통제(183ha, 29%)하고 등산로를 폐쇄(6887, 24%)해 입산자의 실화를 예방한다.

 

인공지능 기반 산불감시체계인 ‘ICT 플랫폼도 전국 20곳으로 확대해 산불을 초기에 감지한다.

 

산불상황관제시스템에는 요양병원, 초등학교 등의 위치 정보를 196,000곳에 추가로 탑재해 산불 발생에 대비 안전을 확보한다.

 

산불 진화 자원 투입이 어려울 수 있는 대도시의 주요 산 100곳과 섬지역은 산불대응 전략을 사전에 마련해 신속한 진화가 이뤄지도록 한다.

 

여기에 해외 임차 헬기를 도입과 유관기관 헬기와 산불진화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기존 진화차량보다 담수량이 3배 많은 고성능 산불진화차 11대를 추가로 도입해 야간산불과 대형산불에 대응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영농부산물 파쇄, 전력설비 주변 위험목 제거, 헬기 공조체계 가동 등 범부처 협력을 강화해 산불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산불의 99%가 사람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만큼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e-Magazine

현물시장의 기준 REM report
시장을 알면 수익이 보입니다!

Oil Price Highlight

2024-02-26 기준
단위 : 달러/bbl
가격구분 당일 가격 전일 대비 전주대비
휘발유 판매가격 1,634.84 1.10
경유 판매가격 1,536.69 1.22
등유 판매가격 1,364.83 0.18
가격구분 당일 가격 전일 대비 전주대비
두바이유 80.42 -1.60 -1.84
WTI 77.58 1.09 -
브렌트유 82.53 0.91 -1.03
국제 휘발유 94.52 -2.02 -1.11
국제 경유 103.56 -2.29 -2.94
국제 등유 100.98 -1.84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