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Platform


주유소 전기차 충전 쉽지 않네

관리자 2021-05-18 조회수 214


 

아직은 돈만 드는 애물단지 불과?

 

1118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정유 4사와 미래차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미래차 충전시설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누적 50만대, 급속충전기 누적 15,000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주유소 경영자들은 급속충전기 설치를 위한 부지 제공등에 비해 정부 지원금이 너무 낮다고 호소하고 있다. 투자 비용이 수익성보다 커 전기차 충전기 사업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끊이지 않는다.

 

정부의 친환경 정책으로 전기차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반면 충전 인프라 구축이 더디다는 주장도 계속 제기되고 있다. 최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전기차100대당 개인·공용 충전기 수는 2017년 말 59.7개에서 2018년에 55.6, 2019년에는 51.2기 등으로 오히려 감소하고 있다.

충전 시설이 부족해지자 전기차 운전자들의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에 접수된 전기차 충전 방해 관련 민원은 2019년 상반기 월 평균 153건이었다. 그러나 2020년 상반기에는 228건으로 증가하며 49% 증가했다.

전기차 고객 불만도 커지고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지만 전기차 충전기를 대폭 늘리긴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현재 현행법상 찬환경자동차법에 따라 500세대 이상 아파트에 주차면 200개당 1기의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아파트에 의무적으로 충전기를 늘리게 되면 주민들의 주차공간 부족 사태를 야기할 수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맥락에서 전기차 충전기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미 인프라가 갖춰진 주유소를 활용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영석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 교수는 주유소는 전국에 1만여 곳 이상이 있다. 시내는 물론이고 외진 도로에도 있어 접근성이 용이하다. 주유소의 주차 공간이나 남는 부지에 충전기를 증설하면 주유소 수익성에도 도움이 되고 충전의 불편함도 해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유소 충전기 보급 확대 위해 정유사 나서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환경공단은 올해 주유소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환경공단은 지난 10월부터 전국 주유소 60곳을 대상으로 전기차 공공급속 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 추진 중이라고 지난 1015일 밝혔다.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주유소 60곳은 7월 환경공단이 한국주유소협회 소속 전국 주유소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현장조사 등을 거쳐 선정했다. 시범사업을 통해 설치되는 공공급속충전시설은 100kw급 충전기 60대다. 설치에는 수요 조사 및 설치, 시운전 등의 절차를 걸쳐 약 10개월 가량이 소요된다. 해당 주유소는 급속충전기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대신 충전기 1대당 최대 5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또 월 전기세와 운영 관리 및 유지보수 비용은 환경부가 부담한다. 다만 5년 이내 부지를 이전하거나 철거할 경우 일정 비율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정유 4, 전기차 인프라 확대 구축 움직임

주유소의 불만이 사그라들지 않은 상황인데도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118일 롯데호텔에서 정유4사와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기, 수소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재정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은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한다.

SK에너지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와 함께 충전, 세차, 정비 등 차량 관리를 한번에 제공받을 수 있는 사업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GS칼텍스는 도심 내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매년 40기 이상 구축할 예정이다. 또 전기차 이용 환경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2023년까지 직영 주유소 및 물류센터 등에 100kw 이상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200기 이상 구축할 예정이다. S-OIL은 직영주유소를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 가능한 주유소를 선정해 매년 30기 이상의 충전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접근성이 좋은 도심 내 주유소 등에 전기차 충전시설이 구축되면 그간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유소의 입장에서도 전기차들이 주유소로 유입되면 세차·정비 등을 이용해 수익성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유외사업이 있는 경우 충전을 기다리는 동안 커피를 마시거나 편의점을 이용해 고객은 충전 대기시간을 줄이고, 주유소는 부가적으로 매출을 창출할 수 있어 윈-윈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 환경부 입장이다.

admin


e-Magazine

현물시장의 기준 REM report
시장을 알면 수익이 보입니다!

Oil Price Highlight

2022-06-24 기준
단위 : 달러/bbl
가격구분 당일 가격 전일 대비 전주대비
휘발유 판매가격 2,116.35 5.07
경유 판매가격 2,127.58 6.73
등유 판매가격 1,639.08 6.75
가격구분 당일 가격 전일 대비 전주대비
두바이유 111.79 3.36 -6.88
WTI 110.65 1.09 -8.28
브렌트유 114.65 0.52 -6.52
국제 휘발유 153.63 9.60 2.02
국제 경유 186.08 7.34 6.22
국제 등유 173.78 6.93 5.66